2020.07.12 (일)

  • 흐림22.9℃
  • 흐림백령도21.9℃
  • 흐림북강릉20.6℃
  • 흐림서울24.2℃
  • 흐림인천24.3℃
  • 구름많음울릉도21.7℃
  • 흐림수원24.2℃
  • 흐림청주24.4℃
  • 흐림대전23.4℃
  • 흐림안동21.5℃
  • 흐림포항20.8℃
  • 흐림대구21.6℃
  • 비전주24.1℃
  • 비울산20.5℃
  • 비창원21.4℃
  • 비광주23.2℃
  • 흐림부산21.3℃
  • 비목포21.7℃
  • 비여수21.7℃
  • 비흑산도18.4℃
  • 흐림홍성(예)23.9℃
  • 비제주23.9℃
  • 비서귀포22.7℃
기상청 제공
경주 신라 고분서 금동 신발 43년만에 다시 출토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경주 신라 고분서 금동 신발 43년만에 다시 출토


43년만에 경주 신라 고분에서 금동 신발과 허리띠 장식용 은판 등 유물들이 쏟아져 나왔다.

문화재청과 경주시가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사업의 하나로 추진 중인 ‘경주 황남동 120호분’ 조사에서 금동 신발과 허리띠 장식용 은판, 각종 말갖춤 장식 등 다양한 유물이 출토됐다고 27일 밝혔다.

아직 발굴조사가 초기 단계이지만, 금동 신발 등 출토 유물의 중요성을 고려해 이날 발굴 현장을 공개한다.

경주 황남동 120-2호분의 금동 신발 노출 상태
경주 황남동 120-2호분의 금동 신발 노출 상태

경주 대릉원 일원(사적 제512호) 내에 위치한 황남동 120호분은 일제강점기에 번호가 부여됐으나 민가 조성 등으로 훼손되면서 고분의 존재조차 확인할 수 없는 상태였다.

이에 따라 문화재청과 경주시는 지난 2018년 5월부터 120호분의 잔존 유무와 범위 등을 파악하여 앞으로 진행할 유적 정비사업에 기초 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발굴조사를 시작했으며, 2019년 120호분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120호분의 북쪽에 위치한 120-1호분과 120호분의 남쪽에 위치한 120-2호분을 추가로 확인했다. 

발굴조사 결과, 120호분 봉분은 양호하게 남아 있는 것으로 밝혀졌으며, 마사토(화강암이 풍화하여 생긴 모래)를 사용하여 북서-남동 26.1m, 북동-남서 23.6m 규모로 봉분을 축조하였는데, 경주의 돌무지덧널무덤(적석목곽묘) 가운데 마사토로 봉분을 축조한 사례가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20-1호분과 120-2호분은 120호분의 봉분 일부를 파내고 조성돼 있어 120호분보다 후대의 무덤으로 추정된다. 120-1호분에서는 쇠솥과 유리구슬, 토기류가 출토됐으며, 120-2호분의 매장주체부에서는 대체로 5세기 후반에서 6세기 전반 사이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다양한 유물이 출토되고 있다.

특히, 지난 15일에는 120-2호분에 묻힌 피장자 발치에서 금동 신발 한 쌍을 확인했다.

신발은 표면에 ‘T’자 모양의 무늬가 뚫려 있고, 둥근 모양의 금동 달개(영락)가 달려 있다. 경주 황남대총 남분에서도 비슷한 형태의 금동 신발이 출토된 적이 있으며, 경주의 신라 고분에서 신발이 출토된 것은 1977년 경주 인왕동 고분군 조사 이후 이번이 43년만의 일이다.

지금까지 신라 무덤에서 출토된 신발은 실생활에 사용하던 것이 아니라 죽은 이를 장사 지내어 보내는 의례(장송 의례)를 위해 제작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피장자의 다리 부분에서는 허리띠 장식에 사용된 은판이, 머리 부분에서는 신발에 달린 것처럼 여러 점의 금동 달개가 겉으로 드러나 있는 것도 확인했다.

앞으로의 발굴조사는 이 달개가 머리에 쓰는 관(冠)이나 관 꾸미개(冠飾, 관식)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진행할 예정이다. 

부장칸에서는 금동 말안장(안교)과 금동 말띠꾸미개(운주)를 비롯한 각종 말갖춤(마구) 장식, 청동 다리미, 쇠솥, 다양한 토기류 등이 출토됐다.

발굴조사단은 앞으로 120-1·2호분의 조사를 완료한 후 아직 내부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120호분의 매장주체부도 본격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다.

120호분은 120-1·2호분에 비해 봉분의 규모가 훨씬 크기 때문에 현재까지 출토된 유물보다 위계가 더 높은 유물이 출토될 것으로 보인다.

황남동 120호분은 발굴조사가 진전되는 상황을 고려하여 앞으로도 현장 설명회 등을 통해 꾸준히 조사 성과를 공개하는 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코로나19와 관련한 생활 속 거리두기를 준수하기 위해 이날 현장 설명회는 언론 공개와 일반인 대상 공개로 나눠 진행하며, 참석자들은 발열 확인과 손 소독제 사용을 의무화 하는 등 방역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문의: 문화재청 신라왕경핵심유적복원·정비사업추진단 054-777-6729


[자료제공 :(www.korea.kr)]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