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 (화)

  • 맑음속초13.1℃
  • 박무8.9℃
  • 맑음철원8.4℃
  • 맑음동두천9.3℃
  • 흐림파주7.0℃
  • 맑음대관령5.1℃
  • 박무백령도7.1℃
  • 연무북강릉12.0℃
  • 구름조금강릉12.7℃
  • 구름많음동해12.2℃
  • 연무서울10.6℃
  • 박무인천8.8℃
  • 구름많음원주10.5℃
  • 구름많음울릉도11.5℃
  • 박무수원11.4℃
  • 구름조금영월10.1℃
  • 구름조금충주
  • 구름조금서산11.6℃
  • 구름많음울진12.4℃
  • 연무청주13.1℃
  • 연무대전13.4℃
  • 구름많음추풍령10.8℃
  • 연무안동10.3℃
  • 구름조금상주8.3℃
  • 구름조금포항15.8℃
  • 구름많음군산13.4℃
  • 구름조금대구14.0℃
  • 연무전주14.2℃
  • 구름조금울산15.4℃
  • 구름조금창원14.5℃
  • 구름조금광주14.5℃
  • 구름조금부산15.1℃
  • 구름많음통영14.7℃
  • 구름많음목포14.4℃
  • 맑음여수14.5℃
  • 박무흑산도14.0℃
  • 구름조금완도15.1℃
  • 구름많음고창14.1℃
  • 맑음순천14.5℃
  • 연무홍성(예)12.4℃
  • 구름조금제주17.0℃
  • 구름조금고산16.0℃
  • 구름많음성산16.2℃
  • 구름많음서귀포16.1℃
  • 맑음진주15.3℃
  • 맑음강화7.0℃
  • 구름조금양평9.3℃
  • 구름많음이천9.5℃
  • 맑음인제9.3℃
  • 구름많음홍천8.7℃
  • 구름조금태백6.2℃
  • 구름많음정선군8.2℃
  • 구름조금제천8.3℃
  • 구름많음보은12.2℃
  • 구름조금천안12.8℃
  • 구름많음보령12.6℃
  • 구름조금부여13.2℃
  • 구름많음금산13.3℃
  • 구름많음부안13.8℃
  • 구름많음임실12.4℃
  • 구름많음정읍13.4℃
  • 구름조금남원13.6℃
  • 구름많음장수11.3℃
  • 구름많음고창군13.6℃
  • 구름많음영광군14.3℃
  • 구름조금김해시15.3℃
  • 구름많음순창군12.8℃
  • 구름조금북창원12.4℃
  • 구름조금양산시15.4℃
  • 맑음보성군14.0℃
  • 맑음강진군15.7℃
  • 맑음장흥15.7℃
  • 구름조금해남15.0℃
  • 구름조금고흥14.7℃
  • 맑음의령군15.4℃
  • 구름조금함양군13.9℃
  • 맑음광양시14.7℃
  • 구름조금진도군14.9℃
  • 구름조금봉화8.6℃
  • 구름조금영주8.3℃
  • 구름많음문경7.4℃
  • 구름많음청송군9.6℃
  • 구름조금영덕12.9℃
  • 구름많음의성11.5℃
  • 구름많음구미10.6℃
  • 구름많음영천14.1℃
  • 맑음경주시14.7℃
  • 구름많음거창13.9℃
  • 구름조금합천14.7℃
  • 맑음밀양14.4℃
  • 맑음산청12.9℃
  • 구름많음거제14.3℃
  • 구름조금남해14.6℃
기상청 제공

건강과학

전체기사 보기

손톱으로 알아보는 건강 신호

손톱으로 알아보는 건강 신호

흔히 손톱을 ‘우리 몸의 작은 거울’이라고 표현할 정도로, 동의보감에서는 환자를 진료할 때 손톱을 가장 먼저 확인, 현재 환자의 건강 상태를 알아봤다고 한다. 이처럼 우리가모르는 사이에 신체는 다양한 곳에서 건강 신호를 보내고 있지만, 이 중에서도 가장 손쉽게 확인할 수 있는 부위 중 하나가 바로 ‘손톱’이다. 손톱으로 건강 상태를 가늠해볼 수는 있지만, 절대적인 건강 지표는 아니므로 몸에 이상 증상이 생겼다면 바로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그렇다면 손톱 색깔의 변화에 따른 건강 신호에 대해 자세하게 알아본다. ▲ 손톱의 역할과 구성 손끝은 정맥과 동맥이 만나는 민감한 부위로써 움직임이 많아 다치기 쉽기 때문에 갑옷처럼 단단하게 보호해주는 것이 손톱이다. 손톱은 손가락 말단 부위에 붙어 ‘케라틴’이라 불리는 반투명의 단단한 여러 단백질 층으로 구성돼 있다. 그렇기 때문에 손톱에 보이는 색은 고유의 색이 아니라 손톱 아래에 있는 혈관의 색으로 보이는 것이다. 손톱의 신기한 점은 하루에 평균 0.1㎜씩 자라는데 손가락 중 가장 긴 가운뎃손가락 손톱이 가장 빨리 자라며, 오른손잡이는 오른쪽, 왼손잡이는 왼쪽이 더 빨리 자란다고 한다. ▲ 손톱 색깔이 변했다면? 손톱을 지긋이 눌렀다가 뗀 후 엷은 분홍색으로 바로 돌아가지 않는다면 혈관계를 비롯한 건강에 문제가 있다고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손톱의 색이 분홍색이 아닌 흰색이라면 간질환, 빈혈을 의심해 볼 수 있고, 파란색인 경우에는 폐 이상, 기관지 질환을 의심해 봐야 한다. 초록색인 경우 심장, 폐 질환, 노란색인 경우 곰팡이성 세균의 감염이나 당뇨병 질환에 주의해야 한다. 흰 반점은 영양섭취, 미네랄 섭취 부족으로 발생하며, 반대로 검은색의 선이 생긴다면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아 혈액의 순환 기능에 문제가 있다고 볼 수 있다. ▲ 손톱 모양이 변했다면?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못하거나 영양 상태가 좋지 못할 경우 손톱이 갈라지고 부스러지기 쉽다. 또 한가운데 푹 들어간 부분이 생긴다면 철분 부족으로 생기는 빈혈의 일종이며, 반대로 불룩 솟아 있는 경우에는 호흡기나 소화기관의 기능이 원활하지 않다고 볼 수 있다. 가로로 선이 그어진다면 극심한 피로와 영양결핍, 폐렴과 감기 등의 폐 질환을 의심해 봐야 하며, 세로로 선이 그어진다면 근육이 위축됐을 때 생기며 무리한 운동이나 편식이 심한 사람에게 주로 발견된다.▲ 손톱 색깔이 까매졌다면? 어디에 부딪혀 멍이 든 것도 아닌데 손톱 색깔이 까매지면 몸이 보내는 위험 신호! 정밀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특히 손톱 아래에 검은 줄이 보인다면 피부암, 악성의 경우 흑색종일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반드시 병원을 찾아 원인을 확인해야 한다. ▲ 손톱 색깔이 하얘졌다면? 손톱의 붉은 색이 연해지고 점점 하얗게 변한다면 만성신장병이나 당뇨를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증상이 생겼다면 병원에 가서 진료를 받아야 한다. ▲ 손톱 아래 반달부분의 색깔이 푸르게 변한다면? 붉은 손톱 아래 다른 색을 띈 반달 모양이 보이는데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 반달모양이 연분홍색이거나 흰색을 띈다. 평소 잘 신경쓰지 않는 이 부위는 가는 혈관과 신경이 많이 분포돼 손톱의 신진대사를 책임지고 수분을 공급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만약 여기가 청색 계열로 변한다면 심장에 이상이 생긴 것일 수 있으니 검사가 필요하다. ▲ 손톱이 자꾸 두꺼워진다면? 손톱이 두꺼워진다면 곰팡이에 의한 무좀 증세를 의심해볼 수 있다. ▲ 손톱이 자꾸 얇아진다면? 반대로 손톱이 얇아진다면 영양결핍이 아닌지 고민해봐야 한다. 특히 손톱이 얇다 못해 부스러진다면, 손톱이 건조해서 발생하는 증상일 수도 있으니 매니큐어, 아세톤 등의 사용을 자제해야 한다. 또 비누도 손톱을 건조하게 만드므로 비누로 손을 씻고 난 후에는 보습제를 꼼꼼히 발라 손톱에 수분과 영양을 공급하는 것을 잊지말자. ▲ 손톱에 결이 생겼다면? 손톱에 결이 생겨 울퉁불퉁해졌다면, 무좀을 의심해볼 수도 있고, 아연 등의 영양소 부족으로 인한 증상일 수도 있다. 또한 건조해서 생길 수 있는 만큼 증상이 다양하므로,정확한 원인을 알기 위해서는병원을 방문해야 한다.자료제공=안전보건공단 블로그 [자료제공 :(www.korea.kr)]

평택 보건소, ‘노로바이러스’이렇게 예방하자!!

- 겨울철 식중독 주범 노로바이러스 예방 당부 -

평택 보건소, ‘노로바이러스’이렇게 예방하자!!

평택보건소가 겨울철 식중독 주범인 노로바이러스 예방을 당부하고 나섰다. 평택보건소에 따르면 식중독은 주로 여름철에 많이 발생하지만, 겨울철에도 ‘노로바이러스’로 인해 발생할 수 있으며 매년 11월에서 4월까지 발생신고가 많다. 2015년에서 2017년까지 전국적으로 79~101건의 식중독 집단발생의 원인병원체로 밝혀졌고 매년 증가추세이다. 노로바이러스는 오염된 식품 또는 물 섭취, 환자와의 직접 접촉, 환자의 구토물이나 분변이 호흡기 통해 전파되거나 환자가 손을 씻지 않고 만진 수도꼭지, 문고리 등을 다른 사람이 만진 후 오염된 손으로 입을 만지거나 음식을 먹는 경우 등을 통해 감염되며, 12~48시간 정도의 잠복기를 거쳐 구토 및 설사 등 급성 위장관염을 일으킨다. 감염력이 강해 소량으로도 감염될 수 있고,우리나라에서는 특히 어린이집이나 보육시설, 학교 등에서 많이 발생하고 있다. 평택 보건소 관계자는 “무엇보다도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비누로 손씻기를 생활화하는 것이 중요하며, 채소·과일은 깨끗한 물에 씻어 껍질을 벗겨먹고, 음식은 충분히 익히고 물은 끓여 마시기, 위생적으로 조리하고 설사 증상이 있는 경우 조리하지 않기 등 실천을 통해 겨울철 노로바이러스를 비롯한 식중독을 예방할 수 있다”며 예방수칙을 잘 지킬 것을 강조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