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2 (일)

  • 흐림24.7℃
  • 흐림백령도21.4℃
  • 흐림북강릉20.6℃
  • 흐림서울25.6℃
  • 흐림인천24.7℃
  • 흐림울릉도20.1℃
  • 흐림수원25.2℃
  • 흐림청주24.5℃
  • 비대전23.2℃
  • 흐림안동21.6℃
  • 흐림포항21.2℃
  • 흐림대구21.8℃
  • 비전주23.3℃
  • 흐림울산20.5℃
  • 비창원21.0℃
  • 비광주21.9℃
  • 비부산21.1℃
  • 비목포21.4℃
  • 비여수21.1℃
  • 비흑산도19.1℃
  • 비홍성(예)23.9℃
  • 비제주24.6℃
  • 비서귀포22.8℃
기상청 제공

한국의 명소

전체기사 보기

걷기 좋은 섬부터 체험의 섬까지…찾아가고 싶은 섬 33곳

걷기 좋은 섬부터 체험의 섬까지…찾아가고 싶은 섬 33곳

여름휴가, 어디로 갈지 아직 못정했다면?‘2020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강력 추천! 걷기 좋은 섬 1.풍도(경기 안산)단풍나무와 야생화의 천국 2. 외달도(전남 목포) :젊은 커플이 데이트 장소로 아름다운 산길과 즐겨 찾는 사랑의 섬 3. 낭도(전남 여수) : 아름다운 산길과 특산품 막걸리가 있는 섬 4. 금오도(전남 여수) :울창한 숲에서 만나는 아찔한 해상절벽 5. 연홍도(전남 고흥) : 마을 담장이 벽화로 꾸며진 지붕 없는 미술관 6. 청산도(전남 완도) :하늘, 산, 바다 모두 푸르른 아시아 최초의 슬로시티 7. 반월도·박지도(전남 신안) :라벤더 꽃향기 가득한 보라빛섬 9. 내도(경남 거제) : 바다 위 빨간 동백이 빛나는 힐링섬 10. 신수도(경남 사천) : 일주도로 따라 고즈넉한 풍경을 눈에 담는 섬 11. 연대도·만지도(경남 통영) :출렁다리 위에 펼쳐지는 천혜의 경관을 간직한 한려수도 절경 12. 이수도(경남 거제) : 천혜의 경관을 간직한 거제의 숨은 보석풍경 좋은 섬 13. 녹도(충남 보령) : 언덕 위 바다가 보이는 동화 같은 마을이 있는 섬 14. 거문도(전남 여수) : 잔잔한 바다와 아름다운등대공원이 반기는 섬 15. 안마도(전남 영광) : 흔들바위와 기암괴석이 어우러진 장엄한 풍경 16. 관매도(전남 진도) :천연기념물 후박나무와 볼수록 매력있는 관매8경 17. 자은도(전남 신안) : 이국적인 분위기의 모래사장이 있는 휴양섬 18. 비진도(경남 통영) : 일출과 일몰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섬이야기섬 19. 교동도(인천 강화) : 연산군 유배지 등 조선 역사를 품은 소박한 섬 20. 보길도(전남 완도) :윤선도가 ‘어부사시사’를 노래한 곳 21. 지심도(경남 거제) : 아픈 역사 품고 붉게 피어난 연꽃 같은 섬 22. 연화도(경남 통영) : 바다 한가운데 피어난 연꽃 같은 섬신비의 섬23. 장고도(충남 보령) : 수많은 민속놀이와 토속신앙의 고향 24. 모도(전남 진도) : 바다가 갈라지고 길이 열리는 한국판 모세의 기적 25. 기점도·소악도(전남 신안) : 순례길 사이사이 예배당이 있는 작은 산티아고 26. 울릉도(경북 울릉) : 태고의 자연이 남아있는 생명의 보고체험의 섬 27. 영흥도(인천 웅진) : 굴과 바지락이 가득한 천혜의 갯벌 28. 원산도(충남 보령) : 아늑한 해수욕장과 구릉이 많아 쉬어가기 좋은 섬 29. 가우도(전남 강진) : 거대한 청자타워와 섬 밖으로 이어지는 짚트랙 30. 중도(전남 신안) : 짱뚱어와 함께하는 갯벌 체험의 장 31. 무녀도·선유도(전북 군산) :자전거 타고 여유롭게 둘러보는 고군산군도 32. 욕지도(경남 통영) : 고등어회·고구마·짬뽕이 맛있는 섬 33. 우도(경남 창원) : 바다 한가운데 피어난 연꽃 같은 섬섬에 들어가기 전 확인하세요!-유람선 및 카페리 등 승선 시반드시 신분증 지참 - 들어가기 전 날씨 확인 필수 - 비상시를 대비한 여유 있는 일정과 여분의 옷, 우비, 상비약, 현금 지참- 해양안전종합정보시스템 홈페이지에서 해양안전정보확인 가능!! 자세한 내용은 ‘대한민국 구석구석’에서 확인하세요!!http://korean.visitkorea.or.kr [자료제공 :(www.korea.kr)]

올 여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을 소개합니다

올 여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을 소개합니다

행정안전부가 걷기 좋은 섬, 풍경 좋은 섬, 이야기 섬, 신비의 섬, 체험의 섬 등 5가지 주제로 분류한 ‘2020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을 선정·발표했다. 행안부는 섬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역사·문화·자연·생태 등 관광자원을 국민에게 널리 알리고, 섬 지역 관광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2016년부터 매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을 선정해 오고 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지친 일상을 섬에서 멍 때리기, 트레킹, 캠핑, 독립형 숙박 체험 등 섬 지역의 ‘언택트 힐링 여행’으로 치유함과 동시에 경영난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과 관광업계에도 도움을 주는데 주안점을 두었다. 지난 5월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코로나19로 인한 국민들의 여행수요를 분석한 결과, 국민들은 방역지침을 준수하면서 국내여행을 통한 스트레스 해소를 희망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에 행안부는 소규모, 비대면 관광이 가능한 섬 지역이 여행자들에게 보다 안전하고 재충전을 할 수 있는 주요 선택지가 될 것으로 기대하면서 국내여행 수요를 토대로 섬 여행자들의 다양한 취향을 고려한 5가지 주제의 섬을 선정했다. 첫 번째로 걷기 좋은 섬은 섬 곳곳의 명소를 둘러보며 등산이나 트레킹을 즐길 수 있는 곳으로 이수도, 풍도 등 12곳을선정했다. 이중 경남 거제시 이수도는 둘레길 주변에 전망대 등 조망 시설이 설치되어 있어 천혜의 자연경관을 조망할 수 있고, 경기도 안산시 풍도는 아름다운 해안산책로와 야생화 군락지가 있어 트레킹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인 곳이다. 두 번째인 풍경 좋은섬은 해안선, 모래사장, 노을 등의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인 관매도, 비진도 등 6개 섬이다. 특히 전남 진도군 관매도는 관매해변과 기암 등으로 이뤄진 관매8경의 아름다운 비경을 볼 수 있고, 경남 통영시 비진도는 깨끗한 해수욕장과 해송이 시원한 숲을 이루고 있어 피서를 즐기며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세 번째 이야기 섬은 역사, 인물, 소설, 전설 등 다양한 이야기가 있어 관광객의 상상력과 호기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섬으로 교동도, 보길도 등 4개 섬을 추전한다. 인천 강화군 교동도는 중종반정으로 왕좌에서 쫓겨난 연산군 유배지와 한글 점자 훈민정음을 만든 송암 박두성 선생의 생가가 있고, 전남 완도군 보길도는 고산 윤선도의 유적이 곳곳이 남아 있으며 우암 송시열의 글씨가 새겨져 있는 바위가 있는 곳이다. 네 번째 신비의 섬은 풍경과 자연경관이 아름답지만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은 섬인 장고도, 기점·소악도 등 4개 섬이다. 충남 보령시 장고도는 썰물 때 물이 빠지면 명장섬까지 신비의 바닷길이 열려 2km의 백사장이 펼쳐지고, 전남 신안군 기점·소악도는 밀물 때면 섬과 섬을 잇는 노두길이 잠겨 5개의 섬으로 변하며 12사도 예배당 순례길로 한국의 산티아고로불린다. 끝으로 체험의 섬은 낚시, 갯벌 체험, 짚라인, 해상케이블카 등 다양한 체험 행사를 즐길 수 있는 무녀도, 우도 등 7개 섬이다. 이 중 전북 군산시 무녀도는 오토 캠핑장, 선유도 짚라인, 바지락 채취 등을 통해 각종 체험을 즐길 수 있다. 또 경남 창원 우도는 창원해양공원에 있는 어류생태 학습관, 해양생물 테마파크, 로봇 상설체험관, 진해 해양공원 짚라인 등 다양한 체험이 가능하다. 행정안전부는 이번에 선정한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 에 대한 정보를 널리 알리기 위해 한국관광공사, 지방자치단체와 협력, 나만의 섬 여행 사진·영상 공모등 다양한 홍보와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또 한국관광공사(http://korean.visitkorea.or.kr)는 ‘대한민국 구석구석’ 홈페이지를 통해 ‘2020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 코너를 운영하고, 지자체에서도 휴가철 섬 여행을 계획하는 여행자에게 길잡이가 되어 줄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윤종인 행안부 차관은 “섬 여행을 통해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계시는 국민들께 휴가철을 맞아 치유와 재충전의 시간을 드리고 관광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소상공인과 관광업계 종사자 분들에게는 다시 활력을 되찾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행안부는 코로나19 방역 상황에 따른 정부방침과 개최 지자체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8월 경남 통영시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섬의 날 행사를 내년으로 1년 순연하기로 결정했다. 문의 : 행정안전부 지역균형발전과(044-205-3524) [자료제공 :(www.korea.kr)]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