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구름많음26.2℃
  • 구름많음백령도25.7℃
  • 흐림북강릉18.7℃
  • 구름많음서울28.3℃
  • 구름많음인천28.3℃
  • 비울릉도21.3℃
  • 구름많음수원28.2℃
  • 구름많음청주27.5℃
  • 구름많음대전27.6℃
  • 구름많음안동28.4℃
  • 흐림포항22.4℃
  • 구름많음대구29.3℃
  • 흐림전주26.3℃
  • 구름많음울산24.4℃
  • 구름많음창원27.5℃
  • 흐림광주26.7℃
  • 박무부산23.4℃
  • 구름많음목포23.9℃
  • 흐림여수24.8℃
  • 흐림흑산도22.6℃
  • 구름많음홍성(예)26.8℃
  • 구름많음제주24.7℃
  • 박무서귀포23.6℃
기상청 제공
한국 전승공예품, 예술의 도시 파리에 가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한국 전승공예품, 예술의 도시 파리에 가다

크기변환_수정2019년 메종오브제 참가 사진.JPG
<2019년 메종&오브제 - 국립무형유산원 참가 현장>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김연수)은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과 오는 17일부터 21일까지 프랑스 파리 노르빌팽트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인테리어 박람회 <2020 메종앤오브제(Maison&Objet)>에서 우리의 무형문화재 전승공예품 홍보 전시를 개최한다.

  1995년 처음 문을 연 <메종앤오브제>는 인테리어 디자인 분야의 대표적인 행사로 매년 약 3,000여개가 넘는 참가업체와 8만 5,000명 이상의 관계자들과 관람객이 방문하는 세계 최대 인테리어 박람회다. 국립무형유산원은 2016년 참가를 시작으로 매년 국가무형문화재 전승공예품이라는 차별화된 콘텐츠를 선보이며 한국 전통문화의 우수성과 독창성을 홍보하고 있다. 

   올해는 2019년 전승공예품 디자인개발 지원을 통해 개발‧제작한 ▲ ‘낙화 펜꽂이‧트레이’(국가무형문화재 제136호 낙화장 보유자 김영조, 디자이너 김상윤), ▲ ‘매쉬 목걸이 세트’(국가무형문화재 제22호 매듭장 전수교육조교 박선경, 섬유작가 신예선), 2019년 전승공예품 인증작품인 ▲ ‘백자청화포도문 다기세트’(국가무형문화재 제105호 사기장 전수교육조교 김경식), ▲ ‘테이블 문갑’(국가무형문화재 제55호 소목장 이수자 양석중) 등 차세대 주역인 국가무형문화재 이수자들의 공예작품 총 175작품이 출품될 예정이다.

  국립무형유산원은 이번 전시로 높은 수준의 우리 전통공예를 세계에 알리고, 나아가 세계에서 모여드는 인테리어 관계자들에게 실제 판매로도 이어져 무형문화재 전통공예 활성화에 이바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앞으로도 국가무형문화재 공예종목 전승 여건을 계승하고 전승공예품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다양하고 깊이 있는 사업을 발굴‧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자료제공 :(www.korea.kr)]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