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화)

  • 구름많음속초10.2℃
  • 맑음12.1℃
  • 맑음철원10.4℃
  • 맑음동두천9.0℃
  • 맑음파주7.5℃
  • 구름많음대관령7.9℃
  • 맑음백령도7.5℃
  • 구름많음북강릉10.1℃
  • 구름많음강릉10.9℃
  • 구름많음동해11.1℃
  • 맑음서울9.7℃
  • 맑음인천9.2℃
  • 맑음원주12.8℃
  • 구름많음울릉도8.6℃
  • 맑음수원8.6℃
  • 맑음영월13.7℃
  • 맑음충주12.8℃
  • 맑음서산7.7℃
  • 맑음울진9.0℃
  • 맑음청주12.6℃
  • 맑음대전11.0℃
  • 맑음추풍령12.2℃
  • 맑음안동14.6℃
  • 맑음상주14.0℃
  • 맑음포항17.3℃
  • 구름많음군산9.7℃
  • 연무대구17.2℃
  • 구름조금전주9.5℃
  • 맑음울산15.5℃
  • 맑음창원12.4℃
  • 맑음광주11.3℃
  • 맑음부산14.9℃
  • 맑음통영12.9℃
  • 구름조금목포9.6℃
  • 맑음여수15.6℃
  • 박무흑산도9.3℃
  • 맑음완도11.6℃
  • 구름많음고창9.0℃
  • 맑음순천10.2℃
  • 맑음홍성(예)9.9℃
  • 맑음제주12.7℃
  • 구름조금고산11.5℃
  • 구름조금성산11.9℃
  • 구름조금서귀포14.1℃
  • 맑음진주11.9℃
  • 맑음강화10.8℃
  • 맑음양평12.0℃
  • 맑음이천10.7℃
  • 맑음인제13.5℃
  • 맑음홍천13.1℃
  • 구름조금태백9.7℃
  • 맑음정선군12.8℃
  • 맑음제천12.1℃
  • 맑음보은11.0℃
  • 맑음천안11.3℃
  • 구름많음보령8.0℃
  • 맑음부여9.5℃
  • 맑음금산11.2℃
  • 맑음10.4℃
  • 구름많음부안9.4℃
  • 맑음임실10.1℃
  • 구름조금정읍8.7℃
  • 맑음남원12.0℃
  • 맑음장수11.0℃
  • 구름많음고창군8.8℃
  • 흐림영광군9.3℃
  • 맑음김해시13.8℃
  • 맑음순창군11.6℃
  • 맑음북창원14.2℃
  • 맑음양산시12.8℃
  • 맑음보성군11.5℃
  • 맑음강진군11.3℃
  • 맑음장흥11.8℃
  • 맑음해남8.9℃
  • 맑음고흥12.6℃
  • 맑음의령군16.1℃
  • 맑음함양군12.6℃
  • 맑음광양시14.8℃
  • 구름조금진도군9.6℃
  • 맑음봉화12.7℃
  • 맑음영주13.4℃
  • 맑음문경13.9℃
  • 맑음청송군13.9℃
  • 맑음영덕8.8℃
  • 맑음의성13.7℃
  • 맑음구미15.6℃
  • 맑음영천13.7℃
  • 맑음경주시12.6℃
  • 맑음거창12.7℃
  • 맑음합천14.4℃
  • 맑음밀양16.8℃
  • 맑음산청13.6℃
  • 맑음거제12.3℃
  • 맑음남해14.1℃
기상청 제공
우리의 경북유산 - 영주 제월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의 명소

우리의 경북유산 - 영주 제월교

날씨도 좋고, 경치도 좋네~

그리고 예쁜 다리도 있고~


‘죽계 제월교’라고 쓰여 있는데요. ‘죽계’라고 하는 것은 근처에 대나무가

많은 개울이라고 해서 ‘죽계 제월교’라고 이름이 붙여졌습니다.

 

우리 어렸을 때 한 두 번은  ‘너는 다리 밑에서 주워 온 아이다’라는 이야기를 들었을 겁니다.

뒤쪽에 있는 제월교가 바로 그 숨은 이야기가 시작되는 곳입니다.


제월교의 별명 가운데 ‘청다리’라고 하는 게 있습니다. ‘청’자가 무청이라는 뜻이거든요.

예전에 여자 다리를 칭하는 말입니다. 근처에 ‘소수서원 유생들이 

동네의 처자들과 정을 통해 아이를 낳았거든요. 그런데 (아이를) 키울 수가 없으니깐 

저 다리 밑에 아이를 놓아두었답니다.


그러면 후손이 구한 집에서 데려다 키웠다는 유래에서 ‘청다리’라고 합니다.


금성단이라고 하는 곳에 얽힌 또 다른 이야기가 있습니다.

세종대왕의 여섯 번째 아들이었던 금성대군이 단종 복위 운동을 꾀했는데

이곳의 유림분과 힘을 합쳤거든요. 


그런데 모의가 사전에 발각이 돼서

이곳의 많은 유림이 화를 당했습니다. 


그래서 졸지에 부모를 잃게 된

고아들이 많이 생기게 되었거든요. 


그래서 이 동네 분들이 그 고아들을

거두어서 길렀는데 참혹하게 돌아가신 자기 부모의 죽음을 차마 말할 수 없어서

에둘러서 ‘너는 청다리에서 주워 왔다’라고 청다리에 얽힌 

또 하나의 이야기가 탄생하게 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